LG디스플레이, 18:9 QHD+ 모바일 LCD 패널 개발

2017.01.10 16:19:41
  • 프린트

LG디스플레이(www.lgdisplay.com 부회장 한상범)는 10일 18:9 화면비율을 적용한 5.7인치 모바일용 QHD+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개발에 성공하고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이 제품을 LG전자의 차기 전략 스마트폰에 처음 공급할 예정이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제품의 핵심 키워드는 ‘18:9 화면비율 모바일 디스플레이’다. 휴대폰에서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는 디스플레이는 4:3, 3:2, 5:3, 16:9로 꾸준히 발전해왔으며 최근에는 17:9까지 소개된 바 있다. 이번 제품은 보다 넓고 시원한 대화면을 원하는 소비자가 많아짐에 따라 18:9 화면비율을 구현함으로써 몰입감을 높인 것인 특징이다.

Q(Quad)HD는 일반 HD(720×1280)의 4배인 1440×2560의 해상도를 제공하며 인치당 픽셀 수는 5.5인치 패널을 기준으로 538PPI다. 이번에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제품은 5.7인치 크기의 1440×2880해상도로 기존 QHD LCD 보다 높은 564PPI에 달해 QHD+라 불린다.

LG디스플레이가 독자 개발한 인터치(in-TOUCH) 기술이 적용됐으며 터치 커버 글라스가 필요 없어 더 얇고 가벼운 스마트폰을 만들 수 있다. 모듈(커버글라스 제외) 기준으로 1mm가 채 되지 않은 초슬림 두께에 기존 QHD LCD보다 위/좌우와 아래 베젤 폭을 각각 0.2mm(20%), 0.54mm(10%) 가량 좁혔다.

뿐만 아니라 기존 QHD LCD 대비 투과율을 10% 높여 야외시인성을 향상시킴과 동시에 소비전력을 30% 줄였다. 야외시인성과 낮은 소비전력은 소비자가 모바일 기기를 선택하는 주요 잣대 중 하나다.

이번 제품 개발을 주도한 LG디스플레이 모바일 개발1그룹장 김병구 전무는 “기존의 모바일 디스플레이와 전혀 다른 18:9 화면비의 초고화질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자 경험과 고객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LG디스플레이만의 차별화 기술을 바탕으로 프리미엄 모바일 디스플레이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