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란 가중되는 도시바 인수전…‘애플’ 가세로 시계제로

2017.08.31 09:36:23
  • 프린트

도시바 메모리 사업부 매각을 두고 웨스턴디지털(WD)에 밀려났던 한미일 연합이 애플을 끼워 넣어 혼전을 거듭하고 있다. WD가 포함된 신(新) 미일 연합에 SK하이닉스가 포함된 한미일 연합이 막판 역전이 가능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31일 일본 주요 외신에 따르면 SK하이닉스가 합류한 베인캐피털-일본 민관펀드 산업혁신기구(INCJ), 이른바 한미일(韓美日) 연합이 애플을 포함시키는 새로운 제안을 도시바에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전 한미일 연합은 도시바로부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WD가 국제중재재판소와 미국 법원을 이용해 전방위 압박을 해오면서 상황이 급변했다. 도시바가 신 미일연합에 손길을 내밀어 새로운 반도체 자회사를 매각하기로 한 것.

신 미일연합에는 미국의 투자펀드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KKR), 일본 산업혁신기구(INCJ)·일본정책투자은행이 포함되어 있다. INCJ는 그대로지만 SK하이닉스와 베인캐피털 대신 WD, KKR가 참여하는 형태다. 전체 매각규모는 2조엔(약 20조3300억원)으로 한미일 연합과 큰 차이는 없다.

애플은 명분을 얻기에 충분한 카드다. 일본 정부와 채권단에서는 애플과 같은 미국의 대기업에 매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상당히 컸기 때문이다. 애플은 도시바와 오랫동안 거래해왔고 수익성은 다소 떨어지더라도 장기간 안정적인 물량 공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한미일 연합은 베인캐피털과 도시바가 도시바메모리 지분을 각각 46% 확보하고, 애플이 3000억엔(약 3조1500억원)의 자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2조엔의 자금을 공급하겠다는 전략으로 전해졌다.

변수는 역시 WD의 태도다. 온갖 방법을 동원해 도시바 매각에 칼을 드밀어 왔기 때문이다. 오늘(31일)까지 합의 시한을 정했으나 반독점 문제, 경영권 확보 등을 둘러싸고 이견을 좁히기에는 시간이 촉박하다는 게 업계의 일반적인 분석이다. 따라서 도시바메모리 매각은 내달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으며 도시바는 이사회에서 한미일 연합과 WD 사이에서 한층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게 됐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