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배터리 내세운 삼성SDI, 전기차 시대 가속화

2017.09.12 09:41:22
  • 프린트

삼성SDI가 12일(현지시간) 개막한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 Cars 2017)’에서 전기차(EV) 대중화를 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다고 12일 밝혔다.

 
‘EV 대중화를 준비하는 배터리 회사’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우선 ‘다기능 배터리 팩’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책꽂이에 책을 꽂듯이 원하는 용량만큼 모듈 수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프리미엄 차량에 모듈 20개를 장착하면 600~700㎞ 주행이 가능하고 보급형 차량에 10~12개를 장착하면 300㎞를 주행할 수 있다.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는 하나의 팩에서 다양한 주행거리의 차량을 설계해 플랫폼화 할 수 있다.

‘Low Height 셀’은 기존 셀 대비 높이를 최대 20% 이상 줄인 셀로 이를 적용할 경우 차량 내부 배터리 적재 높이를 줄일 수 있다. 배터리 적재 높이가 줄어들면 공간 활용이 용이해 다양한 디자인의 EV 개발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삼성SDI는 원형 배터리의 새로운 표준인 ‘21700’ 셀 및 모듈도 선보였다. ‘21700’ 배터리는 지름 21mm, 높이 70mm의 규격을 갖춰 기존 18650 배터리(지름 18mm, 높이 65mm) 대비 용량을 50% 향상시킨 제품이다. 용량, 수명과 출력을 동시에 극대화할 수 있는 최적 사이즈로 원가 경쟁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SDI 전영현 사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인 제품은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최적화된 첨단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EV 대중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