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플렉시블 OLED로 갈아타기…프리미엄 트렌드 강화

2017.12.26 22:38:09
  • 프린트

삼성디스플레이가 올해 3분기 스마트폰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시장에서 매출 46억5066만달러(약 5조원)로 97.8%의 압도적인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또한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매출 47억 8226만 달러, 34.1%의 시장 점유율로 디스플레이 업계 1위를 굳건히 이어갔다.

27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3분기 전 세계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 매출은 140억587만달러(15조원)를 기록해 지난 2분기보다 14%,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의 성장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소형 디스플레이 시장의 성장을 이끈 제품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였다. 스마트폰용 디스플레이는 3분기 108억3668만달러(약 11조66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체 디스플레이 시장의 77.3%를 차지했으며 3분기까지의 누적 매출은 301억3136만달러(약 32조4200억원)에 이른다. 연간 매출액은 400억달러(약 43조원)를 넘었다. 지난해 연간 매출 333억8006만달러(약 35조9100억원) 대비 20% 이상 늘어날 전망이다.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성장의 핵심은 OLED 수요 확대로 분석된다. 하반기 삼성전자, 애플 등 세계 최대 스마트폰 업체가 OLED를 채용한 전략 신제품을 선보이며 디스플레이 트렌드를 주도했다. 화웨이, 오포, 비보 등 중국 1, 2위 업체도 전략 스마트폰에 OLED 탑재를 늘리면서 앞으로 추가적인 수요 확대가 예상되고 있다.

◆플렉시블 OLED 급격히 성장=플렉시블 OLED는 프리미엄 제품에 빠지지 않고 탑재되는 모양새다. 얇고 가벼우며 유연한 기판 소재를 활용해 풀스크린, 엣지 등 차별화된 제품 구현에 최적화된 덕분이다. 실제로 3분기 플렉시블 OLED 매출은 30억4692만달러(약 3조2700억원)로 매 분기마다 10억달러(약 1조원)씩 대폭 늘어나고 있다. 1분기와 비교하면 반년 새 270%나 성장했다.

특히 1분기만 하더라도 매출이 기존 리지드(Rigid) OLED(26억1131억달러) 시장의 절반에도 못 미쳤으나, 2분기에 처음으로 평면 OLED 매출을 추월한 뒤 3분기에는 1.5배 수준으로 격차를 더 벌린 것으로 나타났다.

플렉시블 OLED 매출이 급증하는 원인은 삼성전자 노트8, 애플의 아이폰X 등이 3분기 출시되면서 관련 시장 빠르게 성장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휴대폰용 플렉시블 OLED의 평균판매단가(ASP)는 3분기에 93.22달러(약 10만원)로 리지드 OLED(29.54 달러), 액정표시장치(LCD, 14.14달러) 대비 고가에 팔리고 있음에도 수요가 공급을 앞서는 상황이다.

3분기 플렉시블 OLED 시장에서 삼성디스플레이는 매출액 29억4034만달러(약 3조1600억원), 점유율 96.5%로 1위를 차지하며 2위 3위 업체가 기록한 3.3%, 0.1%와 현격한 격차를 유지해 프리미엄 디스플레이 제품을 통한 시장의 선두를 굳건하게 지켰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