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스마트폰에 중국산 배터리 탑재…BYD 합류

2018.04.17 09:04:05
  • 프린트

삼성전자가 전 세계 전기차 1위 업체인 중국 비야디(BYD)의 삼원계 소형 배터리를 공급받기로 했다. 갤럭시S 시리즈를 제외한 중저가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에 탑재될 예정이며 원가절감 작업의 하나로 풀이된다. 그동안 삼성SDI 일변도의 공급망에 지속적인 변화가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BYD는 삼성전자 스마트 기기에 공급할 삼원계(니켈·코발트·망간, NCM) 배터리를 생산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BYD는 리튬인산철(LFP) 방식의 배터리를 주로 만들어왔으며 삼원계 배터리, 그것도 대형이 아닌 소형 배터리를 삼성전자에 공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016년 7월 BYD에 전략적 관계를 위해 5000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이번 소형 배터리 공급이 이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지는 불확실하지만 적어도 공급망 다변화 자체에는 긍정적이라는 게 삼성전자 내부 소식통의 설명이다.

어떤 기업이라도 원가절감은 핵심 과제 가운데 하나다. 그룹 내 다른 자회사나 사업부를 굳이 고집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원하는 조건만 맞추면 되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BYD에서 중저가 스마트폰, 태블릿용 소형 배터리만 제한적으로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스마트폰에서는 ‘갤럭시J’, 태블릿의 경우 ‘갤럭시탭A’ 시리즈 이하에서 적용 것으로 관측된다.

더불어 프리미엄 라인업인 ‘갤럭시S’ 시리즈에서는 이미 배제한 ATL(Amperex Technology Limited)을 대신해 ITM반도체, 영보비나전자(알머스, 구 영보엔지니어링) 등의 물량이 늘어날 수 있다. 이는 삼성SDI 의존도가 그만큼 줄어들 수 있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관련기사
- LG화학, 中과 배터리 원재료 합작사 설립 (2018/04/11)
- ‘G7’ 배터리 설계 변화…삼성·애플 닮아간다 (2018/04/06)
- 불확실성 줄인 삼성SDI…‘전자재료 끌고, 배터리 밀고’ (2018/01/23)
- ‘갤럭시S9’ 배터리 용량 그대로…실리에 초점 (2018/01/14)
- [첨단산업 전망③] 배터리 전성시대…양과 질, ‘두 마리 토끼’ 노리다 (2018/01/03)
- 유럽발 배터리 투자…전후방 산업 긴장감↑ (2017/12/20)
- LG화학, 中 샤오미 배터리 공급 확대…이번에는 노트북 (2017/12/12)
- SK이노베이션, 국내외 배터리 사업에 1조원 투자 (2017/12/01)
- LG화학, 배터리 재료 수직계열화 추진…켐코 지분 10% 확보 (2017/11/08)
- 아이폰X ‘ㄴ’형 배터리 공급↑…패키징에 매료된 애플 (2017/10/17)
- 아이폰X 배터리 ‘1+1’ 구조…다각형으로 진화할 듯 (2017/10/13)
- 애플 들쑤신 배터리 문제…공급망 변화에 촉각 (2017/10/12)
- ‘차세대 배터리 눈길’…LG·삼성 나란히 인터배터리 행사 참가 (2017/09/27)
- 첨단 배터리 내세운 삼성SDI, 전기차 시대 가속화 (2017/09/12)
- 배터리 3사, 전기차 R&D에 6100억원 투자 (2017/09/08)
- 갤럭시노트8 배터리 뒷이야기 (2017/08/28)
- 삼성SDI, 배터리 사업 덕분에…2분기 흑자전환 성공 (2017/07/27)
- 델, ‘파나소닉→LG화학’ 배터리 선택…핵심은 ‘스택 앤 폴딩’ (2017/07/25)
- 배터리 적자탈출, LG화학 2분기 영업익 7269억원…‘사상최대’ (2017/07/19)
- LG화학, 폭스바겐 배터리 공급 ‘사실무근’…유럽 거점은 가동 (2017/06/13)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