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옴, 질화갈륨 전력반도체 사업 확장

2018.06.05 14:14:52
  • 프린트

로옴(대표 사토시 사와무라)은 5일 전력반도체 업체인 GaN시스템과 함께 질화갈륨(GaN) 사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업은 양사의 GaN 기반 경쟁력을 결합하는 데 있다. GaN시스템은 트랜지스터, 로옴은 전자부품 설계·제조 기술을 제공한다. 양사가 호환성이 있는 제품을 제공하면서 관련 고객은 GaN 칩(Chip)을 안정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GaN 시장에서 가장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지역 중 하나인 아시아를 중심으로 사업이 전개되며 연구개발(R&D)도 공동으로 추진된다.

한편, 전력반도체는 전기를 사용하는 모든 디바이스에 필수적인 시스템 반도체 가운데 하나다. 전기차(EV)뿐 아니라 신재생에너지 분야 등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며, 탄화규소(SiC), 질화갈륨(GaN) 기반 제품은 기존 실리콘(Si) 기반 전력반도체보다 효율이 높아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