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우시 건설현장서 화재…곧바로 진화

2018.06.06 22:30:54
  • 프린트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공장 확장을 위한 건설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곧바로 진화됐으며 D램 생산이 이뤄지고 있는 장소와는 관계가 없어 메모리 반도체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 중국 우시 공장에서 지난 5일 오후 6시경에 화재가 일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차이나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불은 오후 6시 43분에 발생했으며 신속한 진화가 이뤄져 7분 만에 진화가 이뤄졌다. 용접기에서 튄 불꽃이 단열재에 옮겨붙으면서 발생했으며 이 과정에서 단열재 12장이 불에 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D램 생산이 이뤄지지 않는 건설현장에서의 단순 화재”라고 설명했다. 우시 소방서는 화재 발생 후 현장을 방문, 단열재 등의 가연성 물질을 분리해 보관할 것으로 권고했다.

SK하이닉스 우시 공장은 현재 2단계 확장을 위한 클린룸 공사가 이뤄지고 있다. 공사 기간은 내년 4월까지이며 본격적인 가동이 이뤄지면 D램 생산량이 두 배로 늘어나게 된다. 더불어 위탁생산(파운드리)까지 우시에 마련할 계획이어서 사업 전략을 위한 핵심 지역으로 두드러질 것으로 보인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관련기사
- SK하이닉스, 안전·보건·환경 공익재단 설립 (2018/06/05)
- 中, 삼성·SK하이닉스·마이크론 메모리 가격 담합 조사 (2018/06/04)
- SK하이닉스, ‘2018 동반성장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2018/05/28)
- SK하이닉스, “미래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CF 추가로 선보일 것” (2018/05/14)
- SK하이닉스, 엔비디아와 AI 협력 강화…‘HBM2’ 공급 (2018/05/13)
- SK하이닉스, 장애인 표준사업장 ‘행복모아’ 준공 (2018/05/10)
- SK하이닉스, 어르신 지원 사업 ‘실버프렌드’ 전개 (2018/05/08)
- SK하이닉스, 반도체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2018/04/29)
- 높아진 기대치…SK하이닉스, 사업구조 고도화 대비 (2018/04/24)
- SK하이닉스, 4조원대 영업익 지속…이익률 50% 첫 진입 (2018/04/24)
- SK하이닉스, 협력사에 교육 인프라 제공 (2018/04/11)
- SK하이닉스, 엔비디아에 ‘GDDR6’ 메모리 공급 (2018/04/03)
- SK하이닉스, 경영 투명성 높이기 위해 선임사외이사제 도입 (2018/03/29)
-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본원적 경쟁력 강화할 것” (2018/03/28)
- SK하이닉스,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 성공개최 기원 (2018/03/11)
- SK하이닉스, 2차 협력사 경쟁력 강화 나선다 (2018/03/08)
- SK하이닉스, 주성 대신 원익IPS 선택?…ALD 장비 ‘만족’ (2018/02/28)
- SK하이닉스, 이미지센서 육성 특명…홍성주 부사장 지휘 (2018/02/27)
- 반도체 업황 ‘신중론’, SK하이닉스 박성욱 부회장 (2018/02/23)
- SK하이닉스, 기업용 SSD 공략 본격화…3D 낸드 역량 강화 (2018/02/04)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