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중국 첨단산업 견제에 민관 협력으로 대응

2018.06.08 10:01:25
  • 프린트


산업통상자원부 8일 백운규 장관 주재로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2차전지 및 반도체 업계 경영진과 현안대응 전략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한중 산업장관회의, 상무장관회의 결과에 대해 업계와 공유하고 대중 기업애로 해소 및 미래 발전 전략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열렸다.

업계에서는 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김종현 LG화학 부사장, 전영현 삼성SDI 사장, 강상훈 SK이노베이션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백 장관은 “중국과의 정부 간 협력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고 이를 통해 한국기업의 중국 내 기업활동에도 어려움이 최소화되도록 정부가 다각적인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며 “2차전지와 반도체는 우리가 세계적 기술력을 갖춘 분야로 후발국의 추격에 대비하기 위한 치열한 고민과 전략 마련이 필요한 시기”라고 강조했다.

먼저 반도체와 관련해서는 중국의 견제가 계속해서 이어질 것이라 내다봤다. 이에 대응해 4차 산업혁명에 따라 인공지능(AI)를 기반으로 모든 산업 분야로 반도체 활용이 확대되는 추세에 따라 근간이 되는 시스템 반도체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는 설명이다.

2차전지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뒤를 이을 차세대 배터리기술에 대한 선제적 연구개발 투자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선도하는 혁신능력의 제고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참석자들은 업계 애로 해소를 위한 정부의 노력에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업계와 긴밀히 협조해 현안 해결을 적극 지원 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미래 산업발전 방향과 관련하여, 업계 대표들은 기술격차 유지를 위한 선제 연구개발과 글로벌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적기 투자가 중요하다고 의견을 같이했다.

백 장관은 “앞으로도 양 분야가 세계적인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부 정책에 반영할 것”이라며 “기업은 경쟁국과의 기술격차를 유지하고 선도국 지위를 유지하기 위한 다각적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