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임직원 자녀에게 사회적 가치 창출 전파

2018.09.16 11:21:11
  • 프린트


K하이닉스(부회장 박성욱)가 기후변화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사회적 이슈를 소재로 임직원 자녀들에게 사회적 가치 창출의 중요성을 알리기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16일 임직원 자녀를 대상으로 하는 ‘청소년 셀프 리더십 스쿨(Self-leadership School)’에 올해부터 ‘UN기후변화협상게임’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셀프 리더십 스쿨은 SK하이닉스가 임직원 자녀들의 창의적이고 자기주도적 문제해결 능력 등을 배양하기 위해 2015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가족친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경기도 광주 소재 하이비전센터에서 15일과 16일에 각각 두 차례 진행됐다.

‘UN기후변화협상게임’은 참가자들이 각국 대표가 되어 다자국 협상을 통해 2100년까지 지구 온도를 산업화 이전보다 2도 이상 높아지지 않도록 협상안을 도출하는 게임이다. 1차 협상으로 도출된 시뮬레이션 결과를 확인하고 본인의 의도와 다른 부분에 대해서는 수정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해 사고의 깊이를 더할 수 있도록 진행됐다.

SK하이닉스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SK그룹의 경영방침을 임직원뿐만 아니라 임직원 자녀들에게까지 전파해 일상에서 사회적 가치 실천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공감대도 높여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SK하이닉스는 가족들이 매월 회사를 방문하는 ‘해피패밀리데이’, 어린이날 가족 초청 행사, 농가 체험 행사 등 다양한 가족친화행사를 통해 치열한 세계 반도체 시장경쟁 속에서 고군분투하는 임직원과 그 가족을 응원하고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고취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고 있다.

<이수환 기자>shulee@ddaily.co.kr

  • 프린트



follow us
  • 트위터바로가기
  • 페이스북바로가기
  • 구글플러스바로가기
  • 유투브바로가기
  • rss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