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中 남경 배터리 공장에 1.2조원 증설 투자

2019.01.10 16:03:39
  • 프린트

▲남경 전기차 배터리 1공장 전경 (사진=LG화학)



[디지털데일리 신현석기자] LG화학이 배터리 분야 글로벌 신시장 확대를 위해 중국 남경에 1조2000억원 증설 투자에 나선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9일 중국 남경 현무(玄武) 호텔에서 남경시와 배터리 공장 투자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란샤오민(蓝绍敏) 남경 시장, 장위에지엔(蒋跃建) 남경시 부시장과 LG화학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투자 계약 체결에 따라 LG화학은 남경 신강(新疆) 경제개발구에 위치한 전기차 배터리 1공장 및 소형 배터리 공장에 2020년까지 각각 6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번 투자는 꾸준히 성장하는 전기차용 파우치 배터리를 비롯해 LEV, 전동 공구, 무선 청소기 등 Non-IT용 원통형 배터리의 급속한 수요 증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LEV는 ‘Light Electric Vehicle’의 약자로 전기 자전거, 전기 스쿠터 등을 통칭한다.

시장조사업체인 B3에 따르면 원통형 배터리 세계 수요는 2015년 23억개 수준에서 신시장 확대에 따라 연평균 27% 성장, 2019년에는 60억개 수준에 다다를 전망이다.

투자계약 체결식에 참석한 전지사업본부장 김종현 사장은 “이번 증설을 통해 전기차 뿐만 아니라 경(輕)전기 이동수단, 전동공구 등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분야에서도 세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남경에 위치한 세 개의 배터리 공장을 아시아 및 세계 수출기지로 적극 육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남경 신강 경제개발구에 있는 두 개 배터리 공장 외에도 빈강(滨江) 경제개발구에 작년 10월부터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건설 중이다.

<신현석 기자>shs11@ddaily.co.kr

  • 프린트


관련기사
- SK이노베이션 ‘투명PI’ 사업 본격화, 코오롱·SKC·스미토모·LG화학과 5파전 (2018/12/30)
- LG화학, 사채 남발-문어발 신사업…‘신학철’호 불안 행보 예고 (2018/12/27)
- LG화학, 사상 최대 임원 승진…미래사업 경쟁력 강화 (2018/11/28)
- LG이노텍, 정철동 LG화학 사장 CEO 선임…부사장 1명·상무 6명 등 승진 (2018/11/28)
- LG화학도 폴더블 ‘CPI필름’ 가세…스미토모·코오롱·SKC와 4파전 예고 (2018/11/20)
- LG화학, 전기차 배터리 원료 ‘수산화 리튬’ 대량 확보 (2018/08/15)
- LG화학, 2분기 영업익 7033억원…전년비 3.3%↓ (2018/07/24)
- LG화학-ATL, 아이폰용 2세대 ‘L’형 배터리 양산 (2018/07/24)
- LG화학, 국내 기초소재 산업에 2조8000억원 투자 (2018/07/23)
- ‘구광모 체제’ 투자 러시 LG화학, 소재·배터리에 속도 (2018/07/19)
- [해설] 삼성SDI, LG화학-애플 다각형 배터리와 정면승부 (2018/06/12)
- LG화학, 여의도 ‘밤섬’ 지킴이 자처 (2018/05/16)
- ‘매출은 좋았는데’…인내 들어간 LG화학 실적 (2018/04/30)
- LG화학 1분기 영업익 6508억원…전년비 18.3%↓ (2018/04/30)
- LG화학, 차별화된 소재로 中 시장 공략 (2018/04/23)
- LG화학, 中과 배터리 원재료 합작사 설립 (2018/04/11)
- LG화학, 연평균 15% 성장…매출 35조원 정조준 (2018/03/11)
- LG화학, 1조원 규모 회사채 발행…생산설비 확대에 투자 (2018/02/12)
- LG화학, 2017년 영업익 2조9285억원…사상 최대 실적 (2018/01/31)
- 장거리 전기차 봇물, ‘코나·볼트’에 미소 짓는 LG화학 (2018/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