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사내벤처제도 강화한다…신성장동력 발굴 목적

2019.04.29 10:04:23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디스플레이가 신성장동력 발굴 및 도전적인 조직문화 구축을 위해 사내벤처제도를 강화한다.

29일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서울 강서구 LG마곡사이언스파크에서 사내벤처팀의 사업추진 현황을 공유하고 의견을 나누는 발표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는 연구개발 및 신사업 관련 주요임원과 실무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발표회는 제1기 드림챌린지로 선정된 4개팀이 내부 경영진들과 사업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그동안 진행한 기술 중간 점검 및 시장성 의견 수렴도 이뤄졌다.

지난해 말 LG디스플레이 드림챌린지는 지난해 CTO조직 산하 임직원을 대상으로 공모를 받아 1기를 선발해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말에는 대상을 전사로 확대해 2기를 모집할 예정이다. 선발된 창업 도전자는 별도 팀을 꾸려 1년간 아이디어를 구체화, 사업성을 검증한 후 사내 사업화·스핀오프 등의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LG디스플레이는 사내벤처팀을 별도 조직으로 두고 팀원들을 기존 업무는 물론 인사고과 평가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는 창업활동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육성기간이 끝난 후 벤처팀이 분사할 경우 지분 투자로 사업 안정화까지 지원하고, 사내 사업화할 경우 이익을 배분할 예정이다. 

또한 LG디스플레이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사내벤처 지원프로그램’ 운영기업으로 참여, 드림챌린지 활동을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황한신 LG디스플레이 미래기술연구실장은 “LG디스플레이는 미래 산업을 이끌어갈 신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전사적인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며 “드림챌린지를 통해 구성원들이 도전하는 문화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