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한상범 대표, “올레드, 5G 시대 최적 디스플레이”

2019.05.09 13:25:11
  • 프린트
- 中 ‘2019 세계 UHD 산업발전대회’ 기조연설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디스플레이가 5세대(5G) 이동통신 시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가 주역이 된다고 전망했다.

9일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이날 중국 광저우 ‘2019 세계 초고화질(UHD) 상업발전대회’에서 한상범 대표<사진>가 기조연설을 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중국 정부 등이 주관한다. 1500여명이 참여했다. 기조연설을 국내 업체 대표가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 대표는 “5G 시대 개막을 보며 올레드를 통해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혁신을 이뤄낼 비전을 꿈꾸게 됐다”며 “5G 시대 디스플레이는 초고해상도 콘텐츠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고화질은 기본이며 다양한 센서 및 기능이 융복합 될 수 있는 기술적 기반을 갖추어 시청각 디바이스로서 토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언제 어디서나 이동하며 즐길 수 있는지, 디자인이 자유롭고, 투명한 창의 역할을 할 수 있는지 역시 매우 중요한 요소다. 4K, 8K 등 초고화질 영상과 게임 콘텐츠를 실감나게 표현해내는 디스플레이를 찾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한 대표는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디스플레이가 올레드”라며 “올레드는 자발광 디스플레이로서 정확한 색 표현이 가능함은 물론 가볍고, 구조가 단순하기 때문에 이동성과 디자인 자유도를 줄 수 있으며 얇은 박형이기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떨리면서 현장감 있는 소리까지 구현할 수 있고 블루 라이트 발생이 다른 디스플레이보다 적어 눈 건강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콘텐츠 소비가 증가하는 5G 시대 최적의 디바이스 창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