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OLED 기술력 선보인다…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 참가

2019.05.14 12:57:12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을 선보인다.

14일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이날부터 16일까지 미국 산호세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회(SID) 2019’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SID는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OLED TV 라인업과 차량용 플라스틱 OLED(POLED) 제품 등을 공개한다. 이를 통해 OLED 대세화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먼저 LG디스플레이는 화면을 돌돌 말아 접을 수 있는 ‘65인치 초고화질(UHD) 돌돌 마는(rollable, 롤러블) OLED TV’를 전시장 전면에 내세운다.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는 화질뿐만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 디스플레이의 혁신을 이뤘다는 평가다.

아울러 현존하는 OLED TV 중 가장 큰 ‘88인치 초고화질(8K) OLED TV’,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는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 OLED TV’ 등도 전시한다. POLED를 중심으로 차세대 차량용 디스플레이 신제품들도 전시한다.

LG디스플레이 최고기술책임자(CTO) 강인병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IPS, OLED TV 등 세계 최초의 디스플레이 역사를 써왔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혁신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