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미래 경쟁력 확보한다…11개 대학 연구센터 출범

2019.05.23 13:06:09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국내 대학과 함께 미래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

23일 삼성디스플레이(대표 이동훈)는 11개 대학과 손잡고 ‘2기 디스플레이 연구센터’를 출범시킨다고 밝혔다. 산학 공동연구 및 전문 인재 양성을 위함이다.

2기 연구센터는 서울대, 포스텍, 카이스트 등 국내 11개 대학에 개설된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향후 5년간 300억원의 연구비를 지원한다. 접는(Foldable, 폴더블) 디스플레이, 고효율 신규 재료 등 차세대 기술 관련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삼성디스플레이는 대학 학부과정에 ‘디스플레이 트랙(Track)’ 과정을 신설한다. 디스플레이 산업을 이끌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조기 확보하기 위한 취지다. 해당 과정은 산업 관련학과 학생 중 일부를 선발해 입사기회와 장학금을 수여하는 제도다. 학부 생활 중 지정과목 이수 및 인턴십을 수료하면 입사기회가 주어진다.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는 “대학 등 업계 내 다양한 혁신자원을 활용해 차별화 기술을 개발하고 능력 있는 미래 인재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대학들의 관련 연구 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인재들을 육성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