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초고해상도 픽셀 기술 개발…홀로그램 원천기술 확보

2019.05.23 17:25:20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가 초고해상도 픽셀 기술을 개발했다. 홀로그램과 초고화질 영상 콘텐츠 재생에 도움될 것으로 보인다.

23일 ETRI는 새로운 픽셀 구조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픽셀의 크기와 픽셀 간격을 마이크로미터(㎛) 수준으로 줄여, 30도 시야각을 갖고 화질을 높일 수 있다.

ETRI에 따르면 해당 기술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작은 1㎛ 픽셀 간 간격 사조를 적용, 초고화질(72K) 해상도를 구현하는 패널개발이 가능해진다.

그동안 한 평면 내에서 픽셀의 크기 및 간격을 줄이는 연구가 진행됐다. 그러나 홀로그램을 자연스럽게 재생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이에 ETRI는 픽셀을 평면이 아닌 수직으로 쌓는 방식을 고안했다. 필요면적을 최소화해 픽셀 간격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됐다.

아울러 홀로그램 영상 시야각도 키워졌다. 기존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기술은 2~3도의 좁은 시야각을 지녔다. 이번에 공개된 기술을 적용하면 최대 30도까지 시야각이 늘어난다.

ETRI 측은 “해당 기술은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할 수 있다”며 “초고속 통신용 부품, 이미징 영상장치 등에서도 활용이 가능해질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향후 ETRI가 개발한 구조 기술에 미세 공정기술이 더해지면, 나노미터(nm) 수준의 픽셀 크기도 만들 수 있게 된다. ETRI는 현재 해당 기술을 적용한 패널을 개발 중이다. 연내에 72K 해상도를 가지는 3.1인치급 공간광변조기를 개발할 방침이다. 공간광변조기가 개발될 경우, 영상을 확대하는 별도의 광학 장치 없이도 홀로그램 영상을 최적으로 재현 가능하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