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A50’ 예판…출고가 47만3000원

2019.06.07 11:14:05
  • 프린트
- 인피니티-U 디스플레이·삼성페이·트리플카메라 ‘특징’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중저가 스마트폰 제품군을 확대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오는 14일 ‘갤럭시A50'을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출고가는 47만3000원이다. 자급제와 통신 3사가 유통한다. 롱텀에볼루션(LTE) 스마트폰이다. 오는 10일부터 예약판매를 한다. 자급제 3000대 한정판매다.

이 제품은 고화질(풀HD플러스, 1080*2340) 인피니티-유(U) 슈퍼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상단 중앙 카메라를 뺀 전체가 화면이다. 전면 버튼은 없다. 지문인식은 화면에서 한다. 카메라는 전면 2500만화소(F2.0) 싱글 후면 ▲2500만화소(F1.7/광각) ▲800만화소(F2.2/초광각) ▲500만화소(F2.2/심도) 트리플 카메라다. 삼성전자 간편결제서비스 ‘삼성페이’를 지원한다. 배터리 용량은 4000밀리암페어시(mAh)다.

삼성전자는 “국내 출시를 기념해 ‘트렌드 케이스 5000원에 겟(GET)’ 이벤트를 진행한다. 6월10일부터 7월31까지 갤럭시A50를 구매 후 개통한 고객 중 이벤트에 참여한 고객에게 갤럭시 프렌즈 케이스 혹은 정품 월렛 커버를 5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증정한다”고 설명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