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출시…초당 240번 화면 출력

2019.06.11 11:33:58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1인칭 슈팅 게임에 적합한 모니터를 출시했다.

11일 삼성전자(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PC 게이밍쇼’에서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 ‘CRG5 27형’을 소개했다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240헤르츠(Hz) 주사율을 지원한다. 주사율은 모니터가 1초당 보여 줄 수 있는 정지화면 수다. 단위는 Hz로 표기한다. 즉, 초당 240번의 화면을 매끄럽게 출력할 수 있다는 의미다.

엔비디아의 지싱크와 호환된다. 지싱크는 엔비디아 그래픽 카드와 호환 모니터를 기반으로 구현되는 기술이다. 화면 전환이 빠른 게임에서 화면 끊김을 최소화해준다.

아울러 △게임 장르에 따라 명암과 화면 밝기를 설정하는 ‘게임 모드’ △슈팅 게임 시 적중률을 높여 주는 ‘가상 표적’ 기능 △눈에 해로운 청색광을 줄여주는 ‘아이 세이버’ 등 게임 특화 기능도 탑재됐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게임 업계를 리딩 하기 위해 최신 기술이 탑재된 특화 제품들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