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 위기’ JDI, 애플 지원 받는다…1158억원 규모

2019.06.28 09:47:20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경영 위기를 맞은 일본 최대 디스플레이 업체 ‘재팬디스플레이’(JDI)가 애플의 지원을 받는다.

27일 일본 아사히신문 등은 JDI가 최대 고객사인 애플로부터 1억달러(약 1158억원)를 투자받는다고 전했다. JDI의 매출 60%는 애플이 책임지고 있다.

앞서 JDI는 글로벌 패널 시장에서 밀리면서 경영 사정이 나빠졌다. 이에 대만과 중국 기업 펀드 컨소시엄 ‘타이중’ 연합에서 87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를 추진했다. 그러나 2700억원을 출자하기로 했던 대만 터치패널 업체 TPK홀딩스가 연합에서 이탈했다. 

연이어 대만 투자 펀드 CGL그룹도 대열에서 빠지면서, JDI 계획이 틀어졌다. 타이중 연합은 기존 투자 규모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지만, 불확실한 상태다. 이러한 상황에서 애플이 구원의 손길을 내민 셈이다.

아사히신문 측은 “애플은 TPK홀딩스를 통해 타이중 연합에 출자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다”며 “TPK홀딩스가 이탈하면서 중국 투자회사 하베스트그룹을 통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하베스트그룹과 홍콩 투자펀드 오아시스매니지먼트도 JDI에 6238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등이 투자를 결정하면서, JDI는 한숨 돌릴 수 있을 전망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중국 기업들에 JDI의 기술이 넘어갈 것을 우려했다. TPK홀딩스, CGL그룹 등 대만 업체들이 이탈하면서 중국 기업이 주도권을 잡게 됐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JDI가 이번 투자로 인해 경영 위기는 넘길 수 있겠지만, 기술 이전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