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MI “2020년 반도체 장비시장 반등…업황 회복 기대”

2019.07.11 10:25:24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2020년 반도체 장비시장이 반등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2019년은 전년대비 부진할 것으로 보인다.

11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는 올해 전세계 반도체 장비 시장 매출은 527억달러(약 62조16억원)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해(645억달러) 대비 18.4% 하락한 수준이다. 

내년은 달랐다.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588억 달러로 추정했다. 올해보다 11.6% 높아진 수치다. 

SEMI는 “이번 전망치는 지역별 정치적 이슈로 인한 투자액의 하향 조정과 시장의 불확실성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내용도 공개했다. 올해 웨이퍼 가공 장비 매출액은 전년대비 19.1% 감소한 422억달러로 예상했다. 기타 전공정 장비 매출액은 전년대비 4.2% 하락한 26억 달러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는 22.6% 감소한 31억 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한다고 전망했다. 반도체 테스트 장비는 16억 달러 감소한 47억달러로 추정했다.

대만은 올해 21.1%의 성장률을 기록한다고 분석했다. 한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장비 시장으로 부상하게 되는 것이다. 중국은 2년 연속 2위를 유지하고, 한국은 3위로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은 대만 다음으로 높은 성장률인 8.4%를 기록, 4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내년에는 달라질 예정이다. SEMI는 중국이 반도체 장비 매출액(145억달러) 1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SEMI는 “메모리 소비 상승과 중국의 반도체 굴기 등으로 인해 2020년에는 반도체 장비 시장이 회복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