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유럽서 올레드TV 알린다

2019.07.30 10:45:36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럽시장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를 알린다. 

30일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지난 29일부터 오는 9월1일까지 영국 런던 해롯백화점 1층 10개의 쇼윈도에 LG전자, 파나소닉, 필립스, 뱅앤올룹슨 등 글로벌TV 제조사와 프리미엄 올레드TV를 전시한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해롯은 프리미엄 제품만을 소개하는 것으로 유명한 170년 전통의 백화점”이라며 “평소 명품 브랜드의 대표 제품들을 전시하는 곳을 올레드TV로 전시, 일반 소비자들에게 올레드TV의 프리미엄 인지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유럽은 신기술 수용도가 높아 프리미엄 시장에서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된다. LG디스플레이는 해롯백화점과 협업을 통해 유럽 시장에서 올레드 대세화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유럽은 올해 1분기 전 세계 올레드 판매 수량의 51.7%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는 1층 쇼윈도 전시 외에도 5층에 ‘올레드존’을 별도로 설치했다. 올레드존에는 소비자들이 제품을 체험할 수 있도록 여러 TV제조사들의 올레드TV 가 전시된다. 모든 제품 앞에 올레드 기술의 특징을 요약해놓았다.

TV업체들이 자체브랜드가 아닌 올레드 패널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프로모션에 동참하는 것은 올레드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공유하기 위함. 이를 통해 올레드TV시장을 확대한다는 것이다.

LG디스플레이 TV사업부장 오창호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 내 OLED 프리미엄 가치를 알리고 시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디스플레이는 해롯과 기부캠페인도 진행한다. 소비자들이 1층에 설치된 올레드 체험형 쇼윈도에 손바닥 모양의 이미지를 클릭할 때마다 기부금이 누적된다. LG디스플레이는 최대 10만파운드(약 1억5000만원)의 기부금을 영국 자선단체 ‘전국 아동학대 방지기구’에 전달할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