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긴장하되 두려워말자”…삼성 사장단 긴급 소집

2019.08.05 16:49:30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 전자계열사 사장단을 긴급 소집했다. 일본 수출규제 확대에 따른 조치다.

5일 업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국내 한 사업장에서 삼성전자, 삼성전기, 삼성SDI, 삼성디스플레이 등 주요 전자·부품 계열사 사장단을 불러,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이번 회의는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한다는 결정을 내린 이후 처음 열린 것이다. 대응 계획과 미래 경쟁력 강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지난달 13일 이 부회장은 일본 출장을 다녀온 뒤 긴급 사장단 회의를 열었다. 당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가동할 것을 주문한 바 있다.

이 자리에서 이 부회장은 “긴장은 하되 두려워하지 말고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자”면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해 한 단계 더 도약한 미래를 맞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는 취지의 당부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부회장은 오는 6일부터 삼성전자를 비롯한 전자계열사의 전국 사업장을 직접 찾는다. 일본 수출규제 관련 대응 상황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경기도 평택의 메모리 반도체 생산라인을 시작으로 기흥 시스템LSI 및 파운드리 생산라인, 삼성디스플레이 탕정사업장 등을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과 삼성의 전자계열사 사장단은 일제히 여름휴가를 보류, 대응책 마련에 집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일본 정부의 결정으로 긴급하게 회의가 열렸다”며 “전자부문의 모든 과정을 직접 살펴보기 위해 현장 방문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