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인텔과 매출 격차 좁혀…IHS마킷 “메모리 사업 회복세”

2019.08.13 15:38:06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인텔과의 격차를 좁힌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만에 매출이 증가세로 돌아선 덕분이다. 다만 반도체 업황 부진과 일본 수출규제 등으로 1위를 탈환하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13일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인텔과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반도체 사업에서 각각 154억4900만달러(약 18조8308억원), 129억7200만달러(약 15조811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양사는 시장 1, 2위를 차지했다.

인텔은 지난해 3분기(188억7400만달러) 이후 3분기 연속 하락세다. 삼성전자 역시 지난해 3분기(210억1500만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2분기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올해 2분기에는 매출이 소폭 증가, 반등에 성공했다. 이 때문에 양사의 격차는 36억1700만달러(올해 1분기)에서 24억7700만달러(올해 2분기)로 줄었다.

IHS마킷은 “삼성전자가 일부 핵심 메모리 제품에서 새로운 활력을 확보했다”며 “모바일과 스토리지 시장에서 고사양 제품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낸드플래시와 D램 사업이 회복세를 보였다”고 분석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7년 2분기 반도체 사업 매출에서 처음으로 인텔에 앞섰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에 1위 자리를 다시 내준 뒤, 2위에 머무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메모리 반도체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불안정하다. 삼성전자 주력인 만큼 같은 흐름을 보이는 것”이라며 “인텔은 시스템반도체 기반으로 실적 기복이 심하지 않다. 시장 불확실성으로 연내 삼성전자가 역전하기는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