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LG시그니처’ 프리미엄 이미지 강화…美 발레단 후원

2019.08.18 11:14:38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전자가 초고가가전 ‘LG시그니처’의 프리미엄 이미지를 강화한다.

18일 LG전자(대표 조성진 정도현)는 미국 발레단 아메리칸발레시어터(ABT)를 후원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최근 ABT와 파트너십을 체결, 향후 3년간 공식 후원한다”며 “후원 기간 동안 ABT가 공연하는 장소인 링컨센터에 체험공간을 마련하는 등 공연 관람객에게 LG시그니처를 적극 알릴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ABT는 지난 1939년 미국 뉴욕에서 창단됐다. 영국 로열발레단, 프랑스 파리오페라극장발레단 등과 함께 세계적인 발레단으로 평가받는다. 한국인 무용수인 서희가 아시아인 최초 수석발레리나로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ABT 캐라 메도프 바넷 단장은 “ABT 무용수들은 예술의 경계를 넘어 세계 곳곳에 열정을 불어넣는다”며 “세계 최고 수준의 경지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는 LG시그니처와 ABT의 모습이 서로 닮아 훌륭한 파트너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북미지역대표 조주완 부사장은 “LG시그니처의 압도적인 성능과 정제된 디자인을 알릴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