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디스플레이, 광저우 공장 준공…“OLED TV 1000만 시대 연다”

2019.08.30 14:56:32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전초기지를 완성했다. OLED TV 1000만대 시대를 가속화할 계획이다.

30일 LG디스플레이(대표 한상범)는 지난 29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 LG디스플레이 하이테크 차이나의 8.5세대 OLED 패널 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한 대표를 비롯해 유지영 LG화학 부사장, 장하성 주중대사 등이 참석했다.

광저우 공장은 축구장 10개 크기인 7만4000평방미터(약 2만2000평) 대지 위에 지상 9층, 연면적 42만7000평방미터(약 12만9000평) 규모다. 지난 2017년 7월 첫 삽을 뜬 이후 2년여의 공사기간이 소요됐다. 양산에는 즉시 돌입했다.

향후 광저우 공장에서는 고해상도의 55·65·77인치 등 대형 OLED를 주력으로 생산한다. 월 6만장 생산을 시작으로, 오는 2021년에는 월 9만장으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현재 파주 OLED 공장에서 월 7만장 규모로 생산이다. 최근 파주 10.5세대 OLED 공장에 3조 추가 투자를 발표했다. 여기에 광저우 공장을 더하면 오는 2022년 연간 1000만대 이상 양산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규모의 경제를 달성, 생산성과 수익성을 확보하게 된다. 이날 한 대표는 “광저우 공장이 가동함에 따라 급성장하고 있는 OLED TV 수요에 보다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며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OLED 대세화를 앞당길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2020년 550만대의 OLED TV 판매가 이뤄질 전망이다. 2021년 710만대에서 2022년에는 100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글로벌 TV 업체들이 OLED 진영에 합류한 덕분이다. LG전자를 비롯해 중국의 스카이워스, 하이센스, 일본의 소니, 도시바, 유럽의 필립스 등이 대상이다. 

LG디스플레이는 기술 유출 우려에 대해 자신감을 보였다. 제품 설계, 공정기술의 개발은 한국에서 수행한다. 주재원 파견을 통해 현지 셋업 및 직접관리 하는 방식으로 기술 유출을 방지할 계획이다.

양재훈 LG디스플레이 부사장은 “자사는 지난 2014년 진출한 8.5세대 액정표시장치(LCD) 패널 공장 운영을 통해 기술적 보안 노하우를 쌓았다”며 “실제 양산 이후 단 한차례의 기술유출 사례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피력했다. 이어 “OLED 기술은 LCD 대비 노하우성 기술이 많아 단순 카피가 어려운 만큼 기술유출이 절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국내 OLED 관련 업체들과의 협력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LG디스플레이는 “OLED 핵심 생산 장비 중 하나인 증착 장비의 경우 일본 등 해외 업체가 독식하다시피 했다”며 “자사는 협력사와 오랜 연구개발 끝에 OLED 증착 장비 국산화에 성공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LG디스플레이의 중국 진출은 우리나라 장비·소재 업체에게 신규 시장창출의 기회가 되고 있다. 실제로 광저우 OLED 공장 장비 중 70% 이상이 국산장비로 이뤄져 있다. 소재도 60% 정도를 국내 생산업체로부터 공급받을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