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현대차 맞손,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사업 진행

2019.09.09 16:28:34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OCI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참여한다. 이를 통해 태양광발전용 에너지저장장치(ESS) 분야에 박차를 가한다. 

9일 OCI는 서울 서초구 현대차그룹 사옥에서 현대차그룹과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실증 및 분산 발전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과 김택중 OCI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로 양사는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와 태양광발전을 연계한 사업모델 발굴에 나선다. 아울러 국내 및 북미지역의 분산형 발전시장을 개발하기 위한 포괄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OCI는 “전기차에서 사용한 배터리는 ESS로 장기간 활용이 가능하다”며 “이 때문에 최근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도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사업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OCI는 충남 공주의 700킬로와트(kW) 규모 태양광발전소와 미국 텍사스주 4메가와트(MW) 규모 태양광발전소를 실증사이트로 제공한다. 전력변환장치(PCS) 공급과 설치 공사도 담당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 제공 및 유지보수를 맡는다. 양사는 연계 시스템의 운영 및 실증 운전 분석을 통한 사업성 검증을 공동으로 수행하게 된다.

김 사장은 “현대차그룹과의 ESS 실증을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내고 창의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하게 될 것”이라며 “빠르게 성장하는 분산형 발전시장 분야에서 이번 실증 결과가 유의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