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폰, 액상 폴리이미드 공장 완공…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사업 강화

2019.09.18 09:58:34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듀폰이 휘어지는(flexible,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사업을 강화한다. 

18일 듀폰은 충남 천안에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기판용 액상 폴리이미드를 제조하는 전용공장을 완공했다고 밝혔다. 플렉서블 혹은 투명한 디스플레이 구현에 필수적인 첨단 소재다.

액상 폴리이미드는 딱딱한 기판 소재인 유리를 대체한다. 덕분에 디스플레이의 다양한 폼팩터 구현을 가능하게 한다. 투명한 폴리이미드는 투명 디스플레이 기판의 핵심이다.

듀폰은 지난 20년 동안 한국에 연구시설과 생산 등 다방면으로 현지화를 위해 투자해 왔다. 현재 천안 공장에서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 첨단 소재를 생산하고 있다. 

아울러 경기도 화성의 연구개발(R&D) 센터에서는 전자재료 신기술 개발이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축 공장을 통해 현지화 노력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듀폰 디스플레이 글로벌 사업부 총괄 강상호 사장은 “자사는 폴리이미드를 최초로 개발하고 수십년 동안 시장을 선도해왔다”면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천안 공장은 디스플레이 시장이 집중된 동아시아에 생산기지를 구축, 향후 비약적 성장이 기대되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시장을 주도할 기반을 갖추게 됐다”고 강조했다.

한편 듀폰은 지속적인 국내 투자를 인정받아 최근 충남 우수 투자 기업으로 선정됐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