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산업 이끌 주역 한자리에…반도체협회 시상식 개최

2019.09.26 17:00:18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국내 반도체산업을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6일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장 진교영)는 경기도 판교 반도체산업협회 회관에서 ‘제20회 대한민국 반도체 설계대전’ 시상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소재부품산업정책관, 허염 실리콘마이터스 대표, 손보익 실리콘웍스 대표, 김준석 에이디테크놀로지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20회째다. 우수 반도체 설계인력 양성, 반도체 설계인력 사기진작, 창의적이고 사업성 높은 반도체 설계기술 발굴 등을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전국 20개 대학 및 대학원에서 총 40개 팀이 참가했다. 이 가운데 16팀이 수상했다. 대통령상은 ‘ISM(Industrial Scientific Medical band) 대역 간섭 내성을 향상시킨 블루투스 CMOS RF 트랜시버’를 설계한 광운대학교 HiCSL팀이 차지했다. 국무총리상은 ‘디스플레이향 비트 효율을 증가시킨 웹 시그널링 방법과 송수신기’를 설계한 고려대학교 집적시스템연구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은 연세대학교 VLSI System Lab, 강원대학교 RACAS 팀이 수상했다.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남기만 상근부회장은 “최근 일본 수출규제로 우리나라 반도체산업이 영향을 받고 있다”며 “주도권을 갖기 위해서 저전력·초경량·초고속의 시스템반도체기술을 견인할 수 있는 우수 인재가 경쟁력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