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초대형LED, 골든스테이트 경기장 수놓는다

2019.10.07 08:41:44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초대형 발광다이오드(LED)로 미국프로농구(NBA) 경기장을 수놓는다. 

6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NBA ‘골든스테이트워리워스’의 홈경기장에 초대형 LED 스크린을 포함한 스마트 사이니지를 대거 설치했다고 밝혔다. 

골든스테이트의 홈구장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체이스센터’다. 이번 시즌부터 사용되며, 1만8000명 이상 수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이 경기장에 총 64개의 초대형 LED 스크린과 1100개 이상의 일반 스마트 사이니지를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초대형 LED 스크린의 설치 면적을 다 합치면 약 1848제곱미터(㎡) 규모다. 농구 코트 4배 크기 수준이다.

경기장 중앙 천장에 360도 형태로 설치된 대형 스코어보드용 스크린은 NBA 농구장에 설치된 스크린 중 최대 크기(약 901㎡)다. 관람객이 경기장 어느 위치에 있어도 잘 볼 수 있다. 이 스크린은 HDR(High Dynamic Range) 기능도 지원, 경기 주요 영상을 생동감 있게 전달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김석기 부사장은 “체이스센터뿐만 아니라 다양한 장소에 스마트 사이니지를 공급해 스포츠부터 공연까지 새로운 시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