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깜짝 실적’…매출 역대 최대·영업익 7811억원(종합)

2019.10.07 16:12:48
  • 프린트
- 매출액 15조6990억원…생활가전 ‘견조’ 스마트폰 ‘적자 축소’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2019년 3분기 ‘깜짝 실적(Earnings Surprise, 어닝 서프라이즈)’를 예고했다. 잠정 영업이익이 예상치를 훌쩍 뛰어넘었다. 잠정 매출액은 역대 3분기 최대를 기록했다. 생활가전이 에어컨의 빈자리에도 불구 역대 최대 3분기 매출액을 달성했다. 스마트폰은 5세대(5G) 이동통신에 힘입어 적자를 대폭 줄였다.

LG전자는 2019년 3분기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 15조6990억원 영업이익 7811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0.4% 전년동기대비 1.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9.7% 전년동기대비 4.3% 늘었다. 3분기 매출액 15조6990억원은 역대 3분기 매출액 중 가장 높은 수치다. 올 3분기 누적 기준 매출액은 46조,433억원이다. 이 역시 최대치다. 증권사는 LG전자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15조7800억원과 5900억원 내외로 예측한 바 있다.

LG전자의 3분기 실적호조는 생활가전이 이끌었다. 신가전 수요가 견조했다.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사업본부는 3분기 기준 처음으로 매출액 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 TV는 반등에 성공했다.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는 작년 3분기 수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회복한 것으로 추정된다.

모바일커뮤니케이션스(MC)사업본부는 매출액은 1조원 중반대를 유지했지만 적자가 1000억원대로 줄어든 것으로 파악된다. 지난 2분기 영업손실은 3130억원이었다. 자동차부품솔루션(VS)사업본부는 적자를 지속했지만 매출액은 확대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LG전자는 2016년 1분기부터 잠정실적을 공시했다. 연결기준 순이익 및 사업본부별 실적은 이달 말 예정된 실적설명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