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파운드리 생태계 강화한다…‘세이프 포럼’ 개최

2019.10.18 10:38:38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생태계를 강화한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지난 17일 미국 산호세 삼성전자 미주법인(DSA) 사옥에서 파운드리 개발자들과 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협력을 강화하는 ‘세이프 포럼’(SAFE, Samsung Advanced Foundry Ecosystem)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행사는 파트너사가 직접 반도체 제품의 설계 및 생산에 필수적인 ▲전자설계자동화(EDA) ▲설계자산(IP) ▲클라우드 ▲디자인 ▲패키지 등 각 분야의 솔루션을 설명하고 협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자리다. 삼성전자의 기술 로드맵과 장점을 소개하는 ‘삼성 파운드리 포럼(SFF)’의 다음 행사 격이다. 

올해 처음 열린 세이프 포럼에는 반도체 설계(팹리스) 고객 및 파트너사의 개발자 4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최신 반도체 설계 트렌드에 맞춰 삼성의 파운드리 에코시스템(SAFE)의 장점을 공유했다.

아울러 고성능컴퓨팅(HPC), 전장(Automotive), 사물인터넷(IoT)을 중심으로 구성된 12개의 세분화된 세션이 진행됐다.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 박재홍 부사장은 “세이프 포럼을 통해 지난 2년간 뛰어난 역량을 가진 파트너사를 확대하는 양적 성장과 고객에 대한 유연한 설계 지원과 파트너, 고객, 파운드리 사업부 간 밀접한 협력을 강화해왔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내년에도 삼성 파운드리 포럼과 세이프 포럼을 개최, 파운드리 시장에서 신뢰와 위상을 높여갈 방침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