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인텍, 3분기 영업익 50억원…OLED 본딩장비 수주↑

2019.11.07 11:07:45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파인텍이 지난 3분기 실적을 공개했다. 영업이익이 세 자릿수 성장했다.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본딩장비 수주가 늘어난 덕분이다.

7일 파인텍은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2019년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83억원, 50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전년동기대비 56.72%, 128.22% 상승했다. 당기순이익은 46억원, 4년 만에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파인텍은 고객사 삼성디스플레이, BOE, CSOT, 로욜 등 디스플레이 업체의 OLED 확대에 따른 효과를 누렸다. OLED 본딩장비 공급량이 증가한 것이다. 이 제품은 고온의 쇠막대를 이용, 전도성 필름(ACF)을 녹여 인쇄회로기판(PCB)과 패널을 합착시키는 장비다.

파인텍 관계자는 “스마트폰 신규모델 출시 등으로 본딩장비는 물론 디지타이저 등 부품사업의 체질개선으로 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4분기도 전망이 밝다. 파인텍 관계자는 “장비사업과 부품사업은 국내외 신규거래처 확보 및 수주확대에 주력하고 있다”며 “2차전지 등 신규사업 추진에 따른 추가적인 외형성장도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파인텍은 지난 8월 2차전지 자동화 설비 전문 자회사 파인플러스를 설립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