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신학철 대표, “배터리 제패, 소재·부품·장비에 달렸다”

2019.11.15 11:11:28
  • 프린트
- 국내 협력사 방문…LG화학, 2024년 매출 30조원 목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 주도권 확보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 협력을 강조했다.

LG화학(대표 신학철)은 신학철 대표가 국내 협력사 2곳을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신 대표는 이날 동신모텍과 신성에프에이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은 ‘제2의 반도체’로 불릴 정도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있는 미래 성장동력”이라며 “세계 배터리 시장을 제패하기 위해서는 소·부·장과 상생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소·부·장이 세계 최고 수준 기술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국가경쟁력 강화에 이바지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화학은 오는 2024년 배터리 매출 30조원이 목표다. 현재 대비 3배 성장이다. 소·부·장 구매는 매년 4조원 증가를 예상했다.

동신모텍은 팩 하우징 업체다. 전기차 배터리팩을 보호하는 케이스를 만든다. 2015년 LG화학과 배터리팩 상단 케이스 일체형 제작에 성공했다. 동신모텍 임춘우 대표는 “LG화학 중국 난징공장 및 유럽 폴란드 공장에 해당 제품을 공급함으로써 고객 다변화 및 매출 증대에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신성에프에이는 전기차 배터리 조립라인을 생산하는 장비 업체다. LG화학과 배터리 모듈과 팩으로 나눠진 조립라인을 1개로 통합했다. 신성에프에이 장도호 대표는 “장비제작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LG화학 폴란드 공장에 배터리 조립라인을 공급했다”며 “앞으로 폴란드 공장 증설에 발맞춰 지속적으로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LG화학은 지난 4월 ‘혁신성장펀드’를 조성했다. 소·부·장 협력사 지원용이다. 432억원 규모다. 선정한 기업은 은행을 통해 필요한 금액을 무이자로 제공한다. LG화학은 협력사 해외진출 컨설팅과 초기 정착자금도 도움을 주고 있다. 아울러 2010년부터 ‘LG화학 동반성장추진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동반성장지수평가에서 작년까지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