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머티리얼즈, 영주 ‘통합분석센터’ 설립…소재 국산화 박차

2019.11.28 16:27:09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머티리얼즈가 반도체 소재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한다. 소재 국산화 의지의 일환이다.

28일 SK머티리얼즈(대표 장용호)는 경북 영주 사업장에 통합분석센터를 구축한다고 밝혔다.

SK머티리얼즈는 센터 설립에 대해 “반도체 공정이 고집적화, 초미세화로 진화하면서 전문적이고 고도화된 반도체 소재 분석 능력을 요구하는 시장 흐름에 부합하고자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SK머티리얼즈는 지난 8월 산학연 전문가와의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는 ‘정보기술(IT) 소재 솔루션 플랫폼’을 출범했다. 이번에는 센터 구축을 통해 소재 분석 역량을 극대화하겠다는 의지다.

센터에서는 SK머티리얼즈의 삼불화질소(NF3), 육불화텅스텐(WH6) 등의 특수가스와 반도체 박막증착 공정에 쓰이는 전구체, 반도체 공정용 웨트 케미칼 등에 대한 정밀 분석을 수행한다. 고객사에 맞춤형 제품을 공급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분석과학회 등 연구기관과 협력, 신규 소재에 대한 분석 방법을 선제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SK머티리얼즈는 SK이노베이션, SK케미칼, SKC 등 그룹 내 화학 산업 계열사와도 협업 네트워크를 만들어 소재 분석 역량을 고도화한다.

SK머티리얼즈는 제품 개발과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소재 분석 컨설팅을 제공한다. 오픈 랩을 운영해 자체 보유한 분석설비 인프라를 공유할 예정이다.

SK머티리얼즈는 내재화된 분석 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반도체 소재 국산화 및 친환경 대체 소재 개발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

박기선 SK머티리얼즈 연구개발본부장은 “통합분석센터에서 추진하는 분석 기술 연구와 중소기업 및 다양한 기관과 상생 협력 노력이 국내 소재 산업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