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LGD, 항공기·호텔·사무실 ‘OLED’로 채운다

2020.01.02 16:10:48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디스플레이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기술력을 과시한다. 항공기, 호텔, 사무실 등을 OLED로 채울 계획이다.

2일 LG디스플레이는 오는 7일(현지시간)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20’을 통해 적극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CES2020에서)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공간의 특성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디스플레이의 혁신적인 활용 가치를 선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에서 LG디스플레이는 항공기 내부의 유선형 벽면에 맞춰 55인치 OLED 비디오월을 설치할 예정이다. 일등석의 품격을 높여 비행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만들어갈 다양한 OLED 제품도 공개한다.

OLED 사운드 기능을 개선한 ‘시네마틱 사운드 OLED’ 기술도 선보인다. 음향 기능을 패널에 내장, 별도 스피커 없이 패널 자체가 진동판 역할을 한다. 종이처럼 얇은 패널 한 장만으로 생생한 화질과 화면 일체형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제품이다. 

터치 센서를 패널에 내장하는 인터치(in-TOUCH) 기술이 적용된 86인치 액정표시장치(LCD)도 전시한다. 4개의 ‘액티브 펜’을 동시에 사용, 전자 칠판으로서의 활용도를 높였다. 사무실, 교실 등은 물론 자판기, 엘리베이터에도 적용 가능하다.

2020년부터 본격 양산하는 자동차용 플라스틱 OLED(POLED)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14인치 계기판, 12.3인치 정보 디스플레이 2장, 12.8인치 컨트롤패드 디스플레이 등을 하나의 커버글라스에 붙였다.

저온다결정실리콘(LTPS) 기반 초대형 35인치 대시보드용 LCD 제품도 공개된다. 화면을 분할해 여러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띄울 수 있다. 정보기술(IT) 분야에서는 게임 환경에 특화된 모니터 라인업을 선보인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