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2020] 서울반도체, ‘마이크로LED’ 공개…비용 1/3 수준

2020.01.06 10:55:11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서울반도체와 서울바이오시스가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력을 선보인다. 

6일 서울반도체(대표 이정훈)과 서울바이오시스(대표 이영주)는 7일(현지시각)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2020’을 통해 ‘마이크로 클린LED’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서울바이오시스가 주도해 개발한 마이크로 클린LED는 자체 브랜드 제품이다. 기존 마이크로LED를 개선했다. 해상도 초고화질(4K) TV 42인치부터 220인치까지를 1개의 픽셀로 구현할 수 있다. 현재 양산 준비를 마친 상태다.

전사기술, 컬러믹싱, RGB(레드·그린·블루) 각각의 컬러 광도조절 등도 해결했다. 비용을 3분의 1 수준으로 낮추고, 제품 신뢰성 시험까지 완료했다.


서울바이오시스는 “RGB 3색 모두의 에피기판 성장을 위한 유기금속화학증착(MOCVD)부터 그동안의 난제였던 소형 마이크로(µ) 단위 RGB 칩을 전사하는 기술까지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반도체는 “고객의 요구에 따라 모듈을 구동하기 위해 표면실장기술(SMT) 제조 자체 공정을 갖췄다”며 “대형화면 제작을 위한 기판과 기판의 연결 기술인 타일링 기술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크로LED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로 불린다. 기존 액정표시장치(LCD) 및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대비 1000배 빠른 응답속도, 30% 내외 전력 소모 절감 등을 자랑한다. 미래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분야에서 활용도가 높은 이유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