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쎄렌스 ‘맞손’…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강화

2020.01.14 14:20:19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LG전자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 In-Vehicle Infotainment) 사업을 강화한다. 미국 차량용 음성인식 솔루션업체 쎄렌스와 손잡는다.

14일 LG전자는 최근 쎄렌스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차량용 솔루션을 공동으로 개발하기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박일평 사장과 쎄렌스 최고경영자(CEO) 산자이 다완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음성인식 기능을 탑재한 웹OS(Operating System) 오토 기반의 IVI 시스템을 개발한다. 웹OS 오토는 리눅스 기반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이다. 커넥티드카에 특화된 다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시스템온칩(SoC)부터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업이 참여하고 있어 높은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쎄렌스의 모회사는 미국 음성인식 소프트웨어 업체인 뉘앙스다. 쎄렌스의 자동차 사업부문을 회사분할(스핀오프)해 설립됐다. 차량용 음성인식 분야에서 20년 이상 연구개발을 해오고 있다. 현재까지 3억대 이상의 차량에 쎄렌스 솔루션을 적용했다.

박일평 사장은 “쎄렌스와 협업해 커넥티드카 개발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웹OS 오토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자동차 제조사나 고객에게 수준 높은 차량용 인공지능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