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상업용 디스플레이 공개…ISE2020 참가

2020.02.10 11:37:24
  • 프린트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들을 공개한다.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와 마이크로LED가 메인이다. 

10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오는 11일(현지시간)부터 14일까지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디스플레이 전시회 ‘ISE(Integrated Systems Europe)2020’에 참가한다고 밝혔다. 

ISE2020에서 삼성전자는 2020년형 QLED 초고화질(8K) 사이니지를 전시한다. 이 제품은 ▲8K 초고화질 해상도 ▲인공지능(AI)퀀텀 프로세서 탑재 ▲컬러볼륨 100%의 생동감 있는 색 구현 ▲HDR(High Dynamic Range)10+ 기술 등으로 화질을 구현한다. 최대 밝기는 2000니트(nit)다.

화면을 4개로 분할, 서로 다른 4개의 4K 콘텐츠를 동시에 재생할 수 있는 ‘4-PBP(Picture By Picture)’ 기능도 제공한다. 여러 개의 영상을 동시에 보는 보안센터, 관제센터 등에서 유용하다.

2020년형 QLED 8K 사이니지는 65·75·82·98형의 4가지다. 올해 상반기 내 전 세계에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상업용 ‘더 월’의 라인업도 확대한다. 마이크로LED 기술이 적용된 더 월은 모듈러 기반으로 제작됐다. 베젤·사이즈·화면비·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다. 이는 빌딩이나 호텔 로비, 대형 회의실, 디자인 연구소 등에 적합하다.

삼성전자는 CES2020에서 호평을 받은 219형·292형과 437·583형까지 제품군을 확대한다. 행사 기간 동안 2020년형 상업용 더 월의 본격적인 수주 활동에 돌입, 유럽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 판매를 시작한다.

‘플립2’도 공개된다. 플립은 필기 인식 기술을 적용한 터치형 스크린을 탑재, 실제 종이에 쓰는 것과 같은 필기감을 제공하는 디지털 플립차트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하혜승 전무는 “삼성전자의 영상디스플레이 사업 비전인 ‘스크린 에브리웨어’ 시대를 본격화하기 위해 상업용 디스플레이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