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늘길 열렸다…삼성D 출장단 ‘예외 입국 허용’

2020.03.13 16:01:35
  • 프린트

-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 우선 입국…나머지 인원 순차 출국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베트남에 출장단을 보낼 수 있게 됐다. 코로나19에 따른 하반기 사업계획 차질을 최소화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베트남 정부는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들에 대한 예외 입국을 허용했다. 베트남 당국은 삼성디스플레이의 준비상황을 점검, 방역 요건을 충족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베트남은 지난 1일부터 한국에서 입국하는 인원은 14일간 시설격리하고 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임직원 및 설비업체 인력 등 700여명을 베트남 박닌성 공장에 보낼 계획이었다. 삼성전자, 애플, 화웨이 등 하반기 스마트폰 패널 공급을 위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라인 개조하는 차원이다. 하지만 베트남의 입국 제한 조치로 변수가 생겼다.

박노완 주베트남 한국대사 등 외교부 관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은 현지 출장 인원에 대한 예외 입국을 요청, 결국 받아들여졌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6명은 베트남으로 이동 중이다. 오후 3시(현지시간 오후 1시)에 베트남 번돈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해당 공항은 한국발 여객기 착륙지로 지정한 곳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베트남을 방문하는 인원들을 박닌성 공장 인근 숙소에서 지내도록 하고, 외부인과 접촉을 최대한 차단할 방침이다. 남은 500여명 인력은 순차적으로 베트남에 입국한다.

삼성디스플레이의 주요 고객사 삼성전자는 최근 경북 구미사업장에서의 잇따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프리미엄 스마트폰 물량을 베트남 생산으로 임시 대체했다. 기존 베트남 공장의 생산능력(CAPA)은 연간 휴대폰 생산량(3억대)의 절반 이상(1억6000만대)이다. 따라서 삼성디스플레이 라인이 정상 가동하지 못하면, 부품 공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LG디스플레이 등 베트남에 사업장을 둔 업체들도 예외 입국을 협의 중이다. LG디스플레이는 출장단 규모가 크지 않고, 현지공장 점검을 위한 인력들이 입국 허가를 기다리고 있다.

박 대사는 “이번에 입국한 삼성디스플레이 인원은 회사에서 시급하게 입국 허용을 요청한 출장단 중 일부”라며 “LG디스플레이 직원 입국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