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위기 이후 보는 지혜 필요”

2020.03.19 14:30:34
  • 프린트
-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 점검…QD 사업화 만전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반도체 스마트폰에 이어 디스플레이 사업을 점검했다. 코로나19 대응은 물론 미래 준비 상황을 살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퀀텀닷(QD) 디스플레이 선점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이재용 부회장이 충남 아산시 삼성디스플레이 아산사업장을 찾았다고 19일 밝혔다.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 김기남 대표 ▲삼성디스플레이 이동훈 대표 ▲삼성디스플레이 곽진오 디스플레이연구소장 ▲삼성디스플레이 신재호 경영지원실장 등이 함께했다.

이 부회장은 디스플레이 패널 생산라인을 돌아봤다. 경영진과 사업 전략을 논의했다. 글로벌 경제 환경은 코로나19로 불확실성이 과거 어느 때보다 높다. 작년 삼성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에서 QD디스플레이로 전환을 선언했다. QD디스플레이는 자체 발광하는 무기물을 이용하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이 부회장은 “예상치 못한 변수로 힘들겠지만 잠시도 멈추면 안된다. 신중하되 과감하게 기존의 틀을 넘어서자. 위기 이후를 내다보는 지혜가 필요하다. 흔들림 없이 도전을 이어가자”고 강조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