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베트남으로 전세기 띄운다…현지 가동률 향상 '숨통'

2020.03.24 16:08:17
  • 프린트

- 삼성디스플레이 2차 파견 180여명, LG 계열사 1차 파견 250여명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과 LG가 베트남으로 출장단을 보낸다. 현지 주요 생산라인을 정상 가동하기 위함이다. 코로나19로 하늘길이 통제된 상황에서 이뤄낸 성과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 엔지니어 180여명은 오는 28일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를 타고 베트남 북부 꽝닌성 번돈공항으로 이동한다. 이들은 별도 숙소에 머물면서, 박닌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모듈 공장에 순차적으로 투입된다.

앞서 삼성디스플레이는 임직원 및 설비업체 인력 등 700여명을 베트남으로 보낼 계획이었다. 삼성전자, 애플, 화웨이 등 하반기 스마트폰 패널 공급을 위해 OLED 모듈 라인을 개조하는 차원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베트남 정부가 입국 제한 조치를 내리면서 변수가 생겼다.

박노완 주베트남 한국대사 등 외교부 관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은 현지 출장 인원에 대한 예외 입국을 요청, 결국 받아들여졌다. 외교부와 삼성은 사업의 시급성, 코로나19 예방 조치 등을 내세워 현지 정부를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3일 1차 인원 186명을 급파했다. 이번 출장은 2차 투입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2차 파견 인원과 1차 인력의 격리시설 및 작업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준비한 상태다. 향후 3~4차 입국도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LG도 베트남 예외 입국을 허가받았다.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 직원 250여명이 오는 30일 전세기를 통해 베트남으로 들어간다. 현지 스마트폰 및 자동차 부품, 생활가전 공장 등에 투입될 인력들이다. LG는 베트남 하이퐁에 TV, 세탁기, 에어컨, 스마트폰 등 생산기지를 두고 있다.

LG 계열 3사 직원들은 베트남에 도착한 뒤 2주 동안 회사가 마련한 호텔에서 지낼 예정이다. 격리 기간이 끝나면, 사업장에서 근무하게 된다. LG 역시 이번 출장에 동행하지 못한 인원들을 순차적으로 투입할 방침이다.

베트남 정부는 지난 21일 외국인 및 자국 재외교포 등 입국자를 2주 동안 군 시설에 격리하기로 했다. 모든 국제선, 여객기 운항도 중단시켰다. 예외적으로 외교·공무 목적 등 특수한 경우에만 입국을 허용하고 있다. 삼성과 LG가 이에 포함된 셈이다. 이들은 베트남 출장단을 꾸리면서, 사업 차질이 최소화했다.

업계 관계자는 “현지 공장에 투입돼야 할 엔지니어들의 발이 묶이면서 사업장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며 “다행히 현지 정부에서 예외 입국을 허용하면서 한숨을 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현지여론은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은 현재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 수준이다. 여느 국가 대비 적은 편이다. 강한 조치로 코로나19 예방이 원활한 상황에서 한국 엔지니어 입국이 반갑지 않은 모양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예민한 상황에서 외국 기업의 입국 허용하고 있어 여론이 안 좋다고 들었다”면서 “방역 조치를 철저히 피해가 가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