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경기도 선명하게”…삼성, ‘DSLR’ 수준 이미지센서 출시

2020.05.19 12:55:16
  • 프린트
- 듀얼 픽셀·테트라셀 동시 적용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이미지센서 포트폴리오를 확대했다. 첨단 기술을 도입해 DSLR(Digital Single Lens Reflex) 수준을 구현했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을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반도체다.

19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1.2마이크로미터(μm) 기반 5000만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GN1’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달부터 양산하고 있는 제품이다.

아이소셀 GN1에는 화소(Pixel)마다 2개 포토다이오드를 배치하는 ‘듀얼 픽셀(Dual Pixel)’과 4개 인접 픽셀을 하나로 묶는 ‘테트라셀(Tetracell)’을 동시 적용했다.

각 화소에 2개의 포토다이오드가 있어 5000만화소는 1억개 포토다이오드가 받아들이는 빛을 이용한다. 덕분에 1억화소 수준의 이미지를 출력할 수 있다. 어두운 환경에서는 4개의 픽셀을 1개로 결합하는 테트라셀 기술로 감도를 4배 높여 1250만 화소의 이미지 촬영이 가능하다.

DSLR 수준의 업계 최고 ‘위상검출자동초점(PDAF)’ 성능도 지원한다. 사람이 양쪽 눈을 이용해 피사체에 초점을 맞추듯 이 제품은 각 화소에 좌우로 위치한 2개의 포토다이오드에서 검출된 이미지 위상차를 계산, 피사체에 초점을 맞춘다. 축구, 야구 등 역동적인 장면을 찍을 때도 선명한 이미지 촬영할 수 있다.

삼성전자 시스템LSI 사업부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이번 제품은 강화된 자동초점기능으로 어떤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제품”이라며 “지속적인 픽셀 기술 혁신으로 시장이 요구하는 차세대 이미지센서 개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업계 최초로 이미지센서 1억화소의 벽을 넘었다. 향후 기술개발이 지속, 사람 눈을 능가하는 6억화소 제품에 도전할 방침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