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급형부터 고급형까지”…코렌, 스마트폰 렌즈사업 확대

2020.09.15 15:50:31
  • 프린트

- 6400만화소 렌즈 개발 중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코렌이 사업 포트폴리오를 넓힌다. 주력인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렌즈를 강화하는 차원이다.

15일 코렌(대표 이재선)은 플래그십 스마트폰에 이어 보급형 모델까지 스마트폰 렌즈 물량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멀티카메라 보편화로 전 기종에 카메라 개수가 늘어난 덕분이다.

스마트폰 모델 중 트리플(3개) 및 쿼드(4개) 카메라 모듈 렌즈 이상의 멀티카메라 비중이 2019년 15%에서 2020년 35%으로 증가했다. 2021년에는 50%로 늘어날 전망이다.

코렌 관계자는 “플래그십 외에 보급형 모델까지 트리플 및 쿼드 카메라 모듈 렌즈 이상 스마트폰 비중이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기존의 스마트폰 카메라 모듈 렌즈 선도개발을 통한 기술 확보와 다양한 모델의 추가 수주 확대로 매출 성장에 주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코렌은 모바일 시장에서 VGA(Video Graphic Array)급 저화소 모델부터 4800만화소 이상 고화소 모델과 광각렌즈, 망원렌즈, 심도렌즈, 비행거리측정(ToF) 렌즈 등을 생산한다. 현재 6400만화소 렌즈 3가지 기종을 개발하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