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 ’1호 투자‘ 진행…팹리스 육성 본격화

2020.09.23 16:42:47
  • 프린트

- 주인공은 자율주행차 분야 반도체 제조업체 VSI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국내 시스템반도체 육성이 본격화한다. 메모리 위주에서 반도체 설계(팹리스) 분야를 강화해 균형적인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 

23일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이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원장 정양호), 한국반도체산업협회(회장 진교영) 등과 ‘반도체 IR 컨퍼런스 2020’을 개최했다.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는 1호 투자가 개시됐다.

이번 행사는 반도체 분야 정부 연구개발(R&D) 수행을 통해 우수기술 보유가 확인된 중소기업과 반도체 펀드 운용사 간 만남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준비됐다. 반도체 우수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가 궁극적인 목표다.

세미파워렉스, 씨자인, 알티엠, 에어플어스, 예스파워테크닉스, 지앨에스, 파워큐브세미 등 7개 업체가 기업 설명회를 열었다. 이어 개별 투자 상담 시간을 통해 개별기업과 투자자인 벤처캐피털 간 심도 있는 정보교환, 자금조달 방안에 대한 투자 컨설팅도 진행됐다. 향후 벤처캐피탈이 기업별 선별 심사를 진행해 최종 투자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다. 

같은 날 산업부는 지난해 4월 조성한 시스템반도체 상생펀드의 1호 투자가 이뤄졌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500억원, SK하이닉스 300억원, 한국성장금융 200억원을 각각 출자했다.

첫 투자대상 기업으로는 VSI가 선정됐다. 금액은 15억원으로 이 회사는 자율주행차 분야 반도체 칩을 제조한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시스템반도체 분야에 대한 민간차원의 본격적 투자가 시작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향후에도 해당 펀드가 국내 중소·중견 팹리스 스케일업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