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분리막 자회사 ‘SKIET’ 육성 가속화

2020.09.24 10:07:10
  • 프린트

- SKIET, 3000억원 규모 ‘프리 IPO’ 계약체결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이노베이션이 배터리 소재 사업 강화에 나선다. 관련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육성 속도를 높인다.

23일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분사해 기업공개(IPO) 추진 중인 SKIET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프리 IPO)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SKIET는 전기차 배터리 핵심소재 분리막을 만드는 업체다.

이날 SK이노베이션은 이사회를 열어 SKIET의 프리 IPO 추진을 위한 재무적투자자와의 계약체결을 결의했다. 프리 IPO는 정식 IPO 이전에 일정 지분을 투자자에게 매각하는 자금 유치 방식이다.

SKIET는 이번 프리 IPO를 통해 전체 주식의 10%에 해당(발행 후 기준)하는 보통주 627만4160주를 발행해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인 프리미어파트너스에 주당 4만7816원에 양도한다. 약 3000억원의 자금이 조달된다. SK이노베이션의 SKIET 지분은 100%에서 90%로 조정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프리 IPO로 SKIET는 내년 예정하고 있는 IPO의 성공적인 추진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증권가에서는 SKIET의 기업가치를 약 5조원 안팎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SKIET는 충북 증평에 분리막 생산라인을 두고 있다. 지난해 12호, 13호 라인을 완공하면서 생산능력이 연산 기존 3억6000만제곱미터(㎡)에서 5억3000만㎡로 늘었다.

배터리 수요에 발맞춰 추가 투자도 진행 중이다. 중국 창저우에 건설되는 연산 6억7000만㎡ 규모 신규 공장을 올해 4분기부터 2022년 1분기까지 순차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다. 폴란드 실롱스크주에서 짓고 있는 연산 3억4000만㎡ 규모 분리막 공장도 내년 완공할 예정이다.

오는 2021년 하반기에는 글로벌 거점을 도합한 생산능력이 13억8000만㎡에 달한다. 현시점 대비 2배 이상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