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옵틱스, UTG 레이저 커팅기 상용화…사업영역 확대

2020.10.15 15:33:17
  • 프린트

- 고객사 파일럿 라인 초도 물량 독점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필옵틱스가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대한다. 초박막강화유리(UTG: Ultra Thin Glass) 분야에 진출했다. 

15일 필옵틱스는 레이저 가공 방식의 UTG 커팅기를 상용화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고객사 파일럿 라인 초도 물량을 독점했다.

필옵틱스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레이저 광학 설계 기술을 통해 최적화된 커팅 공정 기술 확보 및 전용 시스템을 개발해왔다”며 “해당 라인에서 높은 수율과 품질을 유지 중”이라고 설명했다.

UTG는 두께 30마이크로미터(㎛) 수준으로 얇게 가공된 유리다. 접는(Foldable,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보호하는 커버로 쓰인다. 삼성전자가 출시한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 ‘갤럭시Z폴드2’ 등에 적용된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오는 2023년 폴더블폰 수요를 5000만대로 전망했다. 올해(500만대)보다 10배 이상 성장한 수준이다. 필옵틱스에 긍정적이다.

한편 필옵틱스는 기존 주력인 디스플레이에 2차전지 사업을 더한 상태다. 자회사 필에너지를 통해 노칭 및 스택 장비를 삼성SDI 등에 공급하고 있다. 노칭 장비는 배터리 소재를 적당한 길이로 자르는 제품이다. 스택 장비는 양극재, 음극재 등 배터리 소재를 쌓는 공정에서 활용된다.올해 설비 수주총액 1100억원을 돌파하는 등 사업을 키우고 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