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엔비디아 GPU보다 21배 빠른 반도체 개발…삼성 지원

2020.11.16 15:42:38
  • 프린트

- PIM 기술 기반 지능형 반도체 개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국내 연구진이 프로세싱 인 메모리(PIM) 기반 지능형 반도체를 개발했다.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이 지원했다.

16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는 PIM 기술을 바탕으로 인공지능(AI) 추천시스템 학습 알고리즘 가속에 최적화된 지능형 반도체 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KAIST 전기및전자공학부 유민수 교수 연구팀이 결실을 맺었다. 유 교수는 관련 분야에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페이스북 패컬티 리서치 어워드를 수상했다.

AI 기술을 기반으로 고안된 추천시스템 알고리즘은 구글, 페이스북, 유튜브,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이 콘텐츠 추천 및 개인 맞춤형 광고를 제작하는데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이다. 

유 교수팀이 개발한 시스템은 AI 추천시스템 알고리즘의 학습 과정을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GPU)를 사용하는 기존 AI 가속 시스템 대비 최대 21배까지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지능형 메모리 반도체 기술은 우리나라의 AI 반도체 세계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기술로 주목받는다. 정부에서도 `AI 종합 반도체 강국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막대한 국가적 투자를 아끼지 않는 핵심 투자 분야다. 이번 성과가 의미 있는 이유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