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에코프로비엠, 합작사 양극재 공장 착공…2022년 가동

2020.11.22 11:42:22
  • 프린트

- 전기차 핵심소재 안정적 확보 목표…연산 3만1000톤 규모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SDI가 전기차 핵심소재의 안정적 공급망을 구축한다. 에코프로비엠과 만든 합작사 ‘에코프로이엠’이 양극재 공장을 착공했다.

18일 에코프로이엠은 이날 경북 포항 영일만 산단에서 양극재 신설공장 착공식을 개최했다. 행사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전영현 삼성SDI 대표, 이동채 에코프로 회장, 최문호 에코프로이엠 대표 등이 참석했다.

앞서 삼성SDI와 에코프로비엠은 에코프로이엠을 설립했다. 각각 지분율 40% 60%이며 설립비로 480억원 720억을 투자했다. 

해당 공장은 영일만 산단 내 7만6000제곱미터(㎡)에 건축면적 1만9800㎡ 규모로 들어선다. 총 1800억원이 투입되고 오는 2022년 1분기 가동 목표다. 완공 시 연간 3만1000톤의 차세대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하게 된다. 2025년까지 2.5배 이상 규모로 증설할 예정이며 단일 양극재 생산단지로는 세계 최대 규모의 생산능력(CAPA)을 보유할 전망이다.

신설공장 구축으로 에코프로이엠은 삼성SDI 전용라인에서 양극재를 생산해 효율성을 극대화하게 됐다. 삼성SDI는 배터리 핵심소재 대규모 물량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게 됐다. 양극재는 배터리 4대 핵심 소재 중 하나다. 배터리 원가의 40% 이상을 차지한다.

한편 지난 7월 삼성SDI는 에스티엠에 양극재 제조 설비를 312억원에 양도하기로 했다. 사업 효율성 차원이다. 에스티엠은 울산 공장을 가동 중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