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협성회’ 출범 40년…201개사, 지난해 매출 58조원

2020.12.28 14:44:26
  • 프린트

- ‘1조 클럽’ 동우화인켐 에스에프에이 엠씨넥스 대덕전자 등 포함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삼성전자가 출범 40년을 맞이한 ‘삼셩전자 협력사 협의회(협성회)’를 소개했다.

27일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뉴스룸에 협성회 여정과 위상을 담은 영상을 게시했다. ‘최고를 향한 40년 동행’을 주제로 삼성전자가 반도체, TV, 휴대폰 등 분야에서 세계 1위로 올라서기까지 함께한 협성회 회원사의 기술 국산화, 세계 1위 도전, 협력회사와 상생 실천 등의 성과를 공개했다.

협성회는 지난 1981년 삼성전자와 협력회사 간 원활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고 정보 교환과 공동 기술 개발 등을 통한 상호 발전을 위해 삼성전자의 1차 협력회사 39개사가 모여 설립한 단체다. 현재 201개 기업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협성회 회원사는 ▲협력회사를 대표해 삼성전자와 상생 활동 협의, 애로사항 해결 ▲2·3차 협력회사 대상 신기술·신공법 습득을 위한 벤치마킹과 세미나 등 ‘협력회사 경쟁력 향상 활동’ ▲지역 사회 대상 봉사 활동과 장학 사업 등을 실시하고 있다.

협성회 201개사의 지난해 매출 총합은 약 57조9000억원이다. 총 고용 인원은 28만3000여명이다. 동우화인켐, 에스에프에이, 엠씨넥스, 파트론, 대덕전자 등 9곳 매출은 1조원이 넘는다. 협성회 회원사의 1991년과 2019년을 비교하면 매출 25배 이상, 고용 인원은 6배 이상 늘었다.

대표적으로 인쇄회로기판(PCB) 업체 대덕전자는 매출이 1980년 88억원에서 2019년 1조722억원으로 약 121배 상승했다. 고용 인원은 280명에서 3500명으로 약 12배 증가했다.

협성회 회원사는 삼성전자와 협업을 통해 핵심기술 내재화를 이뤄내기도 했다. 이오테크닉스는 삼성전자와 8년간 공동 연구개발(R&D)을 통해 수입에 의존하던 고성능 레이저 생산장비를 지난해 국산화에 성공했다.

이오테크닉스가 개발한 ‘레이저어닐링’ 장비는 D램 생산 과정에서 웨이퍼 일부분만 레이저로 가열했다가 냉각해 표면을 가공하는 제품이다. 회로가 미세해지면서 발생하는 D램 불량 문제를 해결하는 핵심 장비다.

원익IPS는 3차원(3D) 낸드플래시 시장 확대에 따라 2018년 삼성전자 기술 지원을 받아 반도체 웨이퍼를 제작하는데 활용되는 CVD(Chemical Vapor Deposition) 장비와 핵심기술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기체 상태 화학적 성분들이 기판 위에서 화학 반응에 의해 박막을 형성하는 공정을 수행한다.

휴대폰 외관 사출 기업인 인탑스는 올해 출시한 ‘갤럭시A51 5G’ ‘갤럭시A21S’ 등 제품에 사용되는 신소재 플라스틱을 개발했다. 신공법을 적용해 강화유리 장점인 내구성과 광택을 유지할 수 있고 여러가지 색감을 표현할 수 있어 다양한 색상의 스마트폰 출시에 기여했다.

반도체 우수 협력회사를 대상으로는 2010년부터 지금까지 3800여억원을 인센티브로 지급했다. 올해는 코로나19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회사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긴급히 자금, 물류 지원을 실시했다.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은 “협력회사는 삼성전자의 가장 든든한 동반자다. 삼성전자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고 대한민국이 정보기술(IT) 강국이 된 이유”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 프린트